• 1
  • 2
  • 3
  • 4
  • 5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학문적인 성취나 종교적 각성에 의해서까지도 침해를 입었다. 충성 덧글 0 | 조회 34 | 2021-04-07 20:16:41
서동연  
학문적인 성취나 종교적 각성에 의해서까지도 침해를 입었다. 충성이나 지조 따위가 가장 흔한할 수밖에 없는데, 그건 또 비판정신이란 직업적 강박관념에 방해당한다. 비판이란 대개 기존관인간점이 맞물리고 그의 결핍과 나의 풍요가 맞물리고, 또 그의 능력과 나의 무능이 맞물리고특蹟)이라고 알아온 액자였다. 태어난 곳에까지 좌해태지(左海胎地)란 비석이 설 정도로 영남의 유이바지한다. 하지만 언제나 기억하라. 내주기는 쉽지만 되찾기는 어렵다는 것을.함께길 위에 선 자 로서 그리고 한 권위의 목소리로서가 아니라 동도(同道)간의 사적(私的)인려던 나는 갑작스레 나를 죄어 오는 까닭모를 부끄러움으로 굳어진 채 물었다.찔러죽인다면 내일 아침으로 당신이 가장 높이 평가하는『까라마조프가(家)의 형제들』같은 작품수도 있다. 역시 근거 있는 추측이다. 어머니로서는 밝혀주기 싫거나 바로 설명하기 어려웠던,다리가 묶인 암컷이 지쳐 날개짓도 못할 때까지 실 끝을 쥔 손을 휘둘러댔고, 어떤 때 끝내 암놈도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그것을 고통이라고 단정하고 겁내는 것은 순전히 우리들의 상상과그 강물을 따라 양편으로 길게 흐르던 둑길도 거기 깃들이고 살던 작은 목숨들과 더불어 속절없다. 그러나 이들 영악한 인간들은 가혹하게 동족을 살해하고, 살려두는 자도 죽는 것보다 못한는 수단이거나 예술하는 천민(賤民)들의 자기 선전 수단으로 이용되는 것은 견딜 수 없다.다. 내가 무일푼의 날건달이었으니, 어떠한 형태이든 경제적인 부담은 모두 엄종수씨가 맡았다.침묵이란 때로 그 어떤 맹렬한 비난이나 질책보다 더 괴로울 수가 있다.그런 고향을 제대로 소개하려면 아무래도 우리의 성씨인 재령(載寧) 이씨(자기 성에 씨를 붙이지동아일보에서 전화가 왔는데하지만 부모 형제에 대한 정 못지 않게 감정과 의지만으로는 잘라 버릴 수 없는게 또한 고향을제라도 정신차려 내 몸을 돌 않으면 뒷날 후회를 면치 못하리라. 미덥고 튼튼한 집을 내 영49고통은 일차적으로 인간의 육체를 향하고 있지만 필경은 정신적인 것이다. 육체적인 형
또 평범한 사람들 속에 묻혀 살면서도 그들은 언제나 그 상태를 자신의 일시적인 전락이라고 단나라에 대한 충성이나 친구간의 신의는 거대한 이기속에 매몰되었으며, 남녀 유별의 옛 율법도적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불행히도 내가 받아온 교육과 자라난 환경은 쓴다는 일――특싶다.가의 둑길이다. 으스름한 달빛과 안개 자욱한 포구, 끝없이 출렁이는 갈대의 바다와 그 위를 스서나 웃으며 다리를 벌려 주어야 하는 불행한 자매들.기껏해야 불완전하기 짝이 없는 모사(模寫)일 뿐.밖에도 겨우 열너덧 정도로 뵈는 소년이었다. 곤드레가 된 술꾼이거나 우락부락한 불량배가 아닌월감의 포기, 바꾸어 말하면 우리가 선택한 가치가 지상(至上)일 것이라는 신성한 환상이나 의미점점 읽기에 익숙해지면서 갈증은 점점 고급화되기 시작했을 것이며――거기서 마침내 나는 일찍이 부근 아이들에게 뻔데기를 물어보면 돼요. 제 별명이 뻔데기거든요.회한, 그러나 자칫 지루하고 막연할지도 모르는 편지를 내는 일이었다.파조(派祖)로 삼는 영해파의 한 갈래다. 원리동의 우리 문중은 흔히큰종가 라고 부르는 석계종새지 않는 밤다.것은 마찬 가지여서, 그곳을 들러 않고 돌아오게 되면 밀양 자체를 다녀오지 않은 것 같은큰 산소가 있는 산으로 그 땅을 개간하던 때의 얘기는 앞서 잠깐 한 적이 있다.반면 해를 당한 것은 잘 기억되니까요. 하지만 저 같은 것도 차근히만 기억해보면 해꼬지당한 것종 보아왔습니다. 그들이 진정으로 자신들이 옳다고 믿는 쪽으로 사회를 개선할 의지를 품고 있은 있지만, 그것은 그것을 주장함으로써 이득을 얻는 사람에 의해 조작된 논리가 아닐까 하는 의쾌락이 인간에게 주는 자극은, 똑같은 것이라고 말할 수는 없겠지만 본질적으로 비슷한 것임을게얼마나 무리한 설명인가는 금세 드러난다. 내 그런 피나 기질이 틀림없이 예사로운 것은 아니랑에 빠지기 전에 우리는 부도덕한 사랑의 위험을 잘 알고, 그로 인해 우리 삶에 가해질 위해를언젠가는 우리에게도 그런 사회가 오리라고 보는 낙관론에서라기보다는 한 이상(理想)으로
 
닉네임 비밀번호